자료실 명원무역 > 고객센터 > 자료실

자료실 자외선 차단제 바로 알고 올바르게 사용하세요!
2014-06-03 09:27:46
명원무역 (myeongwon) <webmaster@myeongwon.com> 조회수 2493
222.106.16.39

‘자외선 차단제 올바른 사용법’리플렛 발간

□ 식품의약품안전처(청장 정승)은 자외선이 강한 여름철에 외출 등 야외활동에서 많이 사용하는 ‘자외선 차단제’의 올바른 선택과 사용방법 및 주의사항 등을 안내하기 위해 ‘자외선 차단제 바로 알고 올바르게 사용하세요’ 리플렛을 발간한다고 밝혔다.

□ 리플렛의 주요내용은 ▲차단지수 및 등급 ▲올바른 사용방법 ▲주의사항 등이다.

〈차단지수 및 등급〉
○ 국내의 경우 자외선 차단 기능은 SPF와 PA 등급으로 표시하고 있다.
- SPF는 자외선B를 차단하는 정도를 나타내는 지수로서 2∼50+로 표시되며, 숫자가 높을수록 차단효과가 높은 제품이다.
- PA는 자외선A를 차단하는 정도를 나타내고 PA+, PA++, PA+++로 표시되며 + 갯수가 많을수록 차단효과가 큰 제품이다.
○ 집안 등 실내에서는 SPF10 전후, PA+ 제품을 사용하면 되고 외출 등 간단한 실외 활동에는 SPF10~30, PA++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 스포츠 등 야외 활동에는 SPF30, PA++ 이상을 사용하고, 해수욕 등으로 장시간 강한 자외선에 노출되는 경우에는 SPF50+, PA+++의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올바른 사용방법〉
○ 자외선 차단제를 구입할 때는 제품 포장 등에 기재된 ‘기능성화장품’이라는 글자를 꼭 확인하고 자외선B의 차단지수인 SPF와 자외선A의 차단 등급 PA를 확인하고 자신의 용도에 맞는 제품을 골라야 한다.
- SPF와 PA 등급이 클수록 자외선 차단 효과는 크지만 피부에 민감할 수 있으므로 적절한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 설명서를 잘 읽은 후 사용해야 하며 일반적으로 외출 약 15분 전에 햇볕에 노출되는 모든 피부에 피막을 입히듯 발라주고 사용량은 제품 설명서를 참조한다.
- 자외선 차단제는 땀이나 옷에 의해 지워지므로 2시간 간격으로 덧발라주는 것이 좋다.

<주의사항>
○ 자외선 차단제는 반드시 외용으로 사용해야 하고 피부에 상처가 있는 경우에는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 입이나 눈에 들어가지 않도록 하고 특히, 뿌리는 에어로솔제품은 코로 흡입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만약 눈 등에 들어갔을 때는 물로 충분히 씻어야 한다.
○ 어린이에게 처음 사용하는 경우에는 손목 안쪽에 소량을 미리 바른 후, 알러지 발생 등 이상 유무를 확인 후 사용하는 것이 좋다.
- 6개월 미만의 경우에는 피부가 얇고 외부 물질에 감수성이 높을 수 있으므로 반드시 필요한 경우에는 의사와 상담 후 사용한다.
○ 사용 후 알레르기나 피부자극이 나타나면 즉시 사용을 중지하고 의사와 상담한다.
○ 내용물의 색상이 변하거나 층이 분리되는 등 내용물에 이상이 있을 경우 제품 사용을 중지하고, 개봉 후 오래된 제품은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다.

□ 식약처는 이번 리플렛을 통해 자외선이 강한 여름철을 맞아 소비자가 자외선 차단제를 올바르고 안전하게 사용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mfds.go.kr) > 정보자료 > 분야별 정보 > 화장품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출처 : 식약처 홈페이지 발췌

http://www.mfds.go.kr/index.do?mid=675&pageNo=1&seq=24085&cmd=v





서울 강남구 역삼동 832-7 황화빌딩 1710호 (135-080)
COPYRIGHT © 명원무역.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