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명원무역 > 고객센터 > 공지사항

공지사항 중국, “대미 무역전쟁, 대비책 있다”
2017-01-06 16:13:41
명원무역 (myeongwon) <> 조회수 267
61.82.111.67

중국, “대미 무역전쟁, 대비책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을 앞두고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의 전운이 고조되고 있다.

만일 차기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을 상대로 징벌적 관세 등 무역 압박의 강도를 높일 경우 중국은 미국기업들에 대한 세무조사와

반덤핑 위반 조사, 정부 조달품목에서 미국산 제품 배제 등 대대적인 보복조치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블룸버그통신은 6일(현지시간) 중국 내 익명의 소식통들을 인용해 트럼프가 실제로 중국을 상대로 한 통상전쟁을 벌일 경우에

대비한 강경 대응책을 준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소식통은 “중국 정부의 세부적 대응방안은 아직 분명하게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산하 각 부처로부터 다양한 대응방안들을

수집하고 있다. 다만 중국 정부는 미국이 먼저 움직인 뒤에야 해당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공산당 영문 기관지 글로벌타임스는 5일 “상무부 문 주변에는 꽃들이 피어 있지만 그 문 안에는 커다란 몽둥이도 있다.

두 가지 모두 미국을 기다리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의 이같은 반응은 트럼프가 미국 무역대표부 (USTR) 수장으로 로버트 라이시저를 임명한 뒤 나온 것이다.

홍콩 소재 라보뱅크 그룹의 금융시장 분석 담당 대표인 마이클 에버리(Michael Every)는 블룸버그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큰 무역적자를 보는 나라와 큰 흑자를 보는 나라를 상대로 보복을 할 경우 흑자를 보는 쪽의 손실이 매번 더 큰 손실을 볼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중국이 이처럼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 이유는 트럼프가 실제로 미국에 대한 무역전쟁을 벌일 태세를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차기 트럼프 행정부의 무역 정책 진용들이 하나같이 중국에 호전적인 입장을 보여 온 매파들로 채워졌을 뿐 아니라 국경세 등

징벌적 관세 부과를 위한 법안 준비도 서두르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심지어 이미 사문화 된 1930년 ‘미 무역거래법 338조’까지 들먹이고 있는 양상이다. 미 무역거래법 338조는 미국의 이익을 침해하는

나라의 제품에 50%의 징벌적 관세를 부과할 수 있는 법규다.

트럼프는 USTR 대표로 로버트 라이시저 전 USTR 부대표를 지명했다.

라이시저는 트럼프와 마찬가지로 중국산 저가 공산품에 높은 관세를 매기자고 주장해 온 인물이다.

라이시저는 2011년 워싱턴타임스(WP) 기고문을 통해 "(미국 초대 재무장관) 알렉산더 해밀턴을 비롯한 건국의 아버지들은

대부분 보호무역주의자였다.

그 정신은 에이브러햄 링컨 대통령에 이르기까지 면면히 이어져 내려왔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자유무역주의는 외부의 적이 환율 조작을 통해 자신들의 배를 불리고, 미국의 일자리를 빼앗아가는 데 일조할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미국 최대 철강 회사인 US스틸 변호인으로서 중국을 상대로 철강 분야 반덤핑 소송을 맡기도 했다.

그는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대해 특별 관세를 부과하고 WTO에 제소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앞서 트럼프는 국가무역위원회(NTC) 수장으로 피터 나바로 캘리포니아대 경제학과 교수를 지명했다. 나바로는 저서

'중국이 세상을 지배하는 그날'에서 중국을 가짜 제품의 천국이자 미국 경제를 파멸로 이끄는 주범으로 묘사했던 인물이다.

월가 출신 억만장자인 윌버 로스 상무장관 지명자 역시 철강 등 중국 수입품에 높은 관세를 물려야 한다는 지론을 피력해 왔다.

트럼프의 무역 정책을 담당하는 진용들이 중국과의 일전을 벌이기 위한 매파들로 구성된 것이다.

BBC는 최근 "트럼프가 중국을 잡을 매(China hawk)를 기용해서 전열을 가다듬었다"라고 보도했다.

서울=뉴시스

 

출처 : 무역협회 홈페이지





서울 강남구 역삼동 832-7 황화빌딩 1710호 (135-080)
COPYRIGHT © 명원무역.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