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명원무역 > 고객센터 > 공지사항

공지사항 '사드 보복' 여파 언제까지···여행수지 적자 계속
2017-10-02 10:47:45
명원무역 (myeongwon) <> 조회수 174
61.82.111.67

'사드 보복' 여파 언제까지···여행수지 적자 계속

'사드 보복'에 여행수지 14억1000만 달러 적자 경상수지는 '수출 호조'로 66개월 연속 흑자 8월 여행수지가 적자를 나타내며

부진세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중국의 '사드 보복' 등으로 중국인 관광객 등이 급감한 영향이다. 다만 수출 호조로 상품수지가

좋아지면서 경상수지 흑자 폭은 확대됐다. 2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8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8월 경상수지는 60억6000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달(50억3000만 달러)보다 흑자 폭이 늘었다. 이로써 경상수지는 2012년 3월 이후 66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하지만 8월 여행수지 적자는 14억1000만 달러로 나타났다. 올들어 지난달(17억9000만 달러 적자)에 이어 두번째로

나쁜 수준이다. 지난해 8월(12억8000만 달러 적자)과 비교해도 적자 폭이 높은 편이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의 보복의 영향이 컸던 탓이다. 한은에 따르면 8월 한국을 찾은 입국자 수는 110만4000명으로 1년 전보다 33.7%

급감했다. 특히 중국인 입국자 수는 33만9000명으로 지난해 같은달에 비해 61.2% 줄어들면서 발길이 '뚝' 끊겼다.

반면 출국자수는 지난해 같은달 보다 15.6% 늘어난 238만5000명으로 나타났다. 관광객은 줄었는데 해외를 찾은 내국인이 늘면서

적자 폭이 확대됐다. 여행수지 악화 등으로 전체 서비스수지 적자도 지난해 같은달(15억 달러 적자)보다 늘어난 23억3000만

달러를 나타냈다. 상품수지는 93억1000만 달러 흑자를 내 지난해 같은달 69억4000만 달러보다 대폭 확대됐다.

반도체 시장 호황과 글로벌 교역조건 개선 등으로 수출이 지난해 같은달에 비해 15.8% 늘어난 478억2000만 달러 흑자를 보인

영향이다. 전년동월대비 기준 10개월째 증가세다.

[뉴시스 제공]

 

출처 : 한국 무역협회 홈페이지





서울 강남구 역삼동 832-7 황화빌딩 1710호 (135-080)
COPYRIGHT © 명원무역.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