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명원무역 > 고객센터 > 공지사항

공지사항 최근 5년간 한국제품 해외 무역규제건수 1.6배↑
2017-10-11 17:17:33
명원무역 (myeongwon) <> 조회수 170
61.82.111.67

최근 5년간 한국제품 해외 무역규제건수 1.6배↑

 

세계 각국의 무역규제가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 제품에 대한 주요 무역국의 규제건수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훈 의원이 11일 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2012년~2017년8월까지) 해외 주요수출국의 한국제품 수입규제 조치건수 현황'을 보면, 수입규제 건수는 2012년 120건에서

2017년 8월에는 187건으로 1.6배가 늘어났다. 미국의 경우 2012년 12건에서 올해(8월까지) 30건으로 150% 증가했고,

터키와 브라질은 각각 10건에서 14건, 8건에서 11건으로 약 40%, 38%씩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무역규제 건수가

가장 많은 나라는 인도로 올해 8월말 현재 31건으로 나타났다. 업종별(품목별)로 구분해보면, 철강·금속의 경우 2012년 42건에서

2017년에는 86건으로 2배나 늘어났다. 화학의 경우 46건에서 53건, 전기전자는 4건에서 9건으로 늘어난 반면,

섬유는 16건에서 15건으로 줄었다. 규제형태별 현황을 보면 반덤핑 건수가 2012년 95건에서 2017년 145건으로 52.6% 증가했고,

세이프가드는 2012년 21건 대비 35건으로 66.7% 증가했다. 미국의 경우 반덤핑은 2012년 8건에서 올해 8월까지 21건으로 2.6배,

반덤핑·상계관세는 4건에서 7건으로 1.8배 증가했고, 세이프가드는 새롭게 2건이 발생했다.

특히 다른 주요수출국에는 거의 없는 '반덤핑·상계관세' 조치가 미국에만 나타났다.

무역규제 건수가 가장 많은 인도의 경우도 2012년 반덤핑 20건에서 28건으로 꾸준히 증가했다.

미국은 올해 초 한국산 철강 제품에 반덤핑 관세를 부과한 데 이어 화학제품에 대한 규제까지 늘리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삼성·LG전자 등 한국 세탁기와 태양전지에 대해 세이프가드를 발동한다면 2002년 미국이 한국산 수입 철강제품에 대한

세이프가드 발동이후 15년 만으로, 한국산 제품에 대한 수출교역의 문은 점점 좁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훈 의원은 "최근 세계교역에서 보호무역주의가 확대되면서 한국을 상대로 각종 수입 규제 수단을 동시 다발적으로 동원하고

있다"며 "정부는 무역규제로 인한 우리기업의 피해액이 어느 정도인지 파악하고 국가별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뉴시스 제공]

 

출처 : 한국 무역협회 홈페이지





서울 강남구 역삼동 832-7 황화빌딩 1710호 (135-080)
COPYRIGHT © 명원무역.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