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명원무역 > 고객센터 > 공지사항

공지사항 미 10년물 국채 수익률 4년 만에 3% 돌파…시장 불안감 고조
2018-04-25 17:21:46
명원무역 (myeongwon) <> 조회수 223
61.82.111.67

미 10년물 국채 수익률 4년 만에 3% 돌파…시장 불안감 고조

10년물 국채수익률 24일 장중 3.003% 기록…2014년 1월 이후 처음

채권 금리 오르면 기업 자금조달 비용 증가…증시 조정 우려 커져

뉴욕 증시 3대 지수 모두 하락…월가 공포지수도 장중 20% 급등

 

23일(현지시간) 3%에 근접하며 글로벌 금융 시장의 최대 관심사로 떠올랐던 10년 만기 미국 국채 수익률이 하루 만에 장중 3% 선을 돌파했다.

24일 CNBC와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날 10년물 미 국채 수익률은 뉴욕 채권시장 개장과 함께 상승세를 시작해 오전 9시48분 3.003%까지 올랐다.

이후 국채 수익률은 3% 선에서 등락을 거듭하다 전 거래일보다 2.4bp(1bp=0.01%포인트) 오른 2.992%로 거래를 마쳤다. 미 10년물 국채 금리가 3%를 넘어선 것은 지난 2014년 1월 이후 4년 4개월 만이다.

이달 초 2.731% 수준이던 국채 수익률은 3주 만에 26bp 이상 상승했다. 채권 수익률은 가격과 반대로 움직인다. 수익률이 상승한다는 것은 투자자들이 시장에서 채권을 팔고 있다는 뜻이다.

최근 국제유가 등 원자재 가격이 상승세를 이어가면서 '저물가' 부담을 털어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빠른 금리 인상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에 투자자들은 채권을 계속 매도하고있다.

3% 금리는 최근 글로벌 금융시장에서 투자자들이 가장 큰 관심사였다.

국채 수익률 3%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지속되던 저물가와 저금리 기조가 끝났다는 것을 의미하는 신호로 여겨진다.

이는 연준의 통화정책 변동 가능성이 채권 시장에 먼저 반영되는 특성 때문이다.

채권 금리가 상승하면 기업들의 자금조달 비용도 증가하기 때문에 주식시장에서는 주가 조정의 전조로 해석되기도 한다.

통화정책에 민감한 미 국채 2년물 수익률은 2008년 9월 이후 처음으로 장중 2.5%를 넘어섰다.

도이체방크의 자산운용의 채권 담당 책임자 게리 폴락은 CNBC에 "이것(3%선)은 사람들에게 확실한 심리적 기준선"이라며 "분기 채권 차환(refunding) 물량이 기록적으로 많아 이번주 공급 물량이 많은 점도 시장에 압력을 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채권 금리 상승세에 대한 우려감이 커지면서 이날 뉴욕 증시 3대 지수는 모두 크게 하락했다.

다우존스 30 산업지수는 전장보다 424.56포인트(1.74%) 하락한 2만4024.13을 기록했다.

대형주 중심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전장보다 35.73포인트(1.34%) 내려간 2634.56에 거래를 마쳤다.

나스닥 지수는 121.25포인트(0.37%) 낮은 7007.35로 마감했다.

뉴욕 증시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의 변동성지수(VIX)도 급등했다.

이날 오전 15.75로 출발한 VIX 지수는 장 중 20% 이상 오른 19.21까지 치솟았다.

이제 시장의 관심은 채권 수익률의 상승 속도에 쏠리고 있다.

연준이 본격적인 긴축에 나선 만큼 앞으로도 금리가 계속 오를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투자은행 냇웨스트 마켓츠의 전략 책임자 존 브릭스는 블룸버그통신에 "수익률이 전반적으로 상승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경향이 강하지만 (올해) 3.5%까지 갈 정도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연말에 3.2% 정도까지 오를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지난 2월초 미 증시 폭락 사태의 기폭제로 작용한 것도 채권 수익률 상승이었다. 올해 들어 물가와 고용 지표가 양호한 모습을 보이자 연준이 금리인상 속도를 높일 수 있다는 전망이 점차 강해졌고, 이에 따라 1월 말 2.7% 수준이던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2월 2일 2.84%까지 상승했다.

금리가 3%에 근접하자 시장의 공포감이 커지면서 2월 2일부터 8일까지 5거래일 동안 뉴욕 3대 지수가 10% 가까이 급락했다.

[뉴시스 제공]

 

출처 : 한국무역협회 홈페이지





서울 강남구 역삼동 832-7 황화빌딩 1710호 (135-080)
COPYRIGHT © 명원무역.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