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명원무역 > 고객센터 > 공지사항

공지사항 "트럼프 GDP 8~9% 달성 주장은 불가능…장기성장 3%도 난망"
2018-07-31 15:02:56
명원무역 (myeongwon) <> 조회수 246
61.82.111.86

"트럼프 GDP 8~9% 달성 주장은 불가능…장기성장 3%도 난망"

미 전문가 "감세·규제완화 정책, 단기 효과에 그칠 것"

 

올해 미국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8~9%까지 오를 수 있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에 대해 전문가들은 사실상 불가능한 일이라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현재 미국의 GDP 성장률은 트럼프 행정부의 감세 및 규제 완화 정책 덕에 단기적으로는 팽창하고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3%대 성장도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이다.

금융컨설팅기관인 컨티눔 이코노믹스(Continuum Economics)의 매니징 디렉터인 마이크 갤러거(Mike Gallagher)는 29일(현지시간) CNBC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감세정책과 재정투자 등은 미국 경제에 단기적인 효과만 나타낼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갤러거는 트럼프 대통령의 GDP 8~9% 성장 가능성 주장에 대해 “전혀 가능성이 없다. 장기적으로는 심지어 3% 성장도 어렵다는 사실을 알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7일 폭스뉴스 숀 해너티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GDP 성장률 4.1%는 단지 디딤돌일 뿐이다. 우리가 무역적자를 반으로 줄이면 (성장률이)3~4%포인트 더 올라갈 수 있다.

8~9%에 이를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미 상무부는 미국 2분기 GDP 성장률이 4.1%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상무부의 발표 직후 트럼프 대통령은 백악관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미국 경제가 2분기에 4.1%의 놀라운 성장률을 기록한 것이 감격스럽다.

우리는 13년 만에 높은 성장률 궤도에 올랐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무역협상이 하나씩 진행되면서 우리는 (2분기보다)더 높은 수치를 얻게 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갤러거는 트럼프 행정부의 감세정책은 현재 미국 경기의 호조를 견인하는 원동력으로 작용하고 있지만 이는 일시적인 효과에 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22일 향후 10년 간 1조5000억 달러 감세를 골자로 하는 세제개편 법안에 서명했다.

당시 세제개편안은 현행 최고 35%인 법인세율을 21%로 낮추고, 개인소득세 최고 세율을 39.6%에서 37%로 내리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갤러거는 “지금은 뒷바람이 불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의 재정 확대와 감세 정책은 그러나 2019년 말로 접어들면서 경기 확장보다는 긴축으로 돌아서게 된다.

미 연방준비제도(FED, 연준)가 기준금리를 계속 인상하면서 2020년은 3% 성장을 위해 안간힘을 써야 할 것이다. 솔직히 말하자면 3%보다는 2%에 더 가까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the Economist Intelligence Unit)’의 최고경영자(CEO)인 로빈 뷰는 30일 CNBC뉴스의 ‘스쿼크 박스 유럽’과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행정부의 감세 및 규제 완화 정책의 효과는 점점 사라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뷰 CEO 역시 트럼프 행정부의 감세 및 규제 완화 정책이 단기적으로는 미국의 GDP 성장에 영향을 미치겠기만 장기적으로 큰 변화를 불러오지는 못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일부 분석가들은 트럼프 행정부의 감세 정책이 일시적인 뒷바람에 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버렌버그(Berenberg)의 이코노미스트인 미키 레비는 지난 27일 내놓은 보고서를 통해 “전반적으로 소비자들보다는 기업들이 감세 정책에 반응하고 있다.

그러나 소비자들의 소비 펀더멘털 또한 견조하다.

고용이 증가하고 가처분 소득이 늘고 있다. 신뢰가 높아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법인세 감면과 규제 완화 효과는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이런 정책의 변화가 일시적 효과에 그칠 것이라는 주장은 오류로 드러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시스 제공]

 

출처 : 한국무역협회 홈페이지





서울 강남구 역삼동 832-7 황화빌딩 1710호 (135-080)
COPYRIGHT © 명원무역.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