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명원무역 > 고객센터 > 공지사항

공지사항 중소기업 10곳 중 6곳 "남북경협 참여 희망"
2018-10-04 17:45:37
명원무역 (myeongwon) <> 조회수 230
61.82.111.86

중소기업 10곳 중 6곳 "남북경협 참여 희망"

관심지역은 개성, 평양 등 서해경제벨트

 

제조업, 건설업, 농어임업, 광업 순

경협 참여 가능 시기는 5년이상..불안한 정치상황은 리스크

 

중소기업협동조합 회원사 10곳 중 6곳은 남북 경제협력에 참여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관심지역으로는 개성, 평양 등이 꼽혔다. 중소기업중앙회는 중소기업협동조합 214개의 조합원사들를 대상으로 지난달 13~14일 '중소기업협동조합의 남북경협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응답기업 중 56.5%가 협동조합의 남북경협 참여에 대해 '필요하다'고 답했다고 4일 밝혔다.

'필요성이 낮다'고 응답한 경우는 37.4%였다.

남북경협이 필요한 분야는 ▲제조업(29.9%) ▲건설업(19.0%) ▲농어임업(12.8%) ▲광업(11.1%) 등 순이다. 실현 가능성이 높은 분야 역시 ▲제조업(29.2%) ▲건설업(20.7%) ▲농어임업(12.2%) ▲광업(10.7%) 등 순이다. 진출희망지역에 대해서는 개성, 평양, 신의주 등 북한의 '서해 경제벨트'를 선호했다.

특히 개성(48.1%), 평양(27.6%) 등의 비중이 높았다.

선호하는 남북경제협력 방식은 ▲개성공단과 유사한 북한 내 근로자 활용(39.3%) ▲북한 인력을 활용한 위탁가공무역 협력(28%) ▲제3국에서 북한 인력활용(6.1%) 등 북한 인력을 활용한 경제협력 방식의 선호도(73.4%)가 높아 북한의 인력자원에 대한 기대가 컸다.

남북경협에 대한 참여가 가능한 시기에 대해서는 37.9%가 5년 이상은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3년 이상∼5년 이하로 보는 경우는 30.8%, 1년 이상∼3년 이하로 예상하는 경우는 24.3%였다.

남북경협 참가시 예상되는 리스크에 대해서는 67.8%가 개성공단 폐쇄, 금강산 관광사업 중단 등과 같은 '불안정한 정치상황'을 응답했다.

리스크 해소 방안으로 '지속적인 교류를 통한 상호 신뢰회복'이 가장 중요하다는 응답이 18.7%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또 이를 위해 남북경협에 참여하는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한 민간기구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57.9%를 차지했다.

김경만 중기중앙회 통상산업본부장은 "중소기업계의 남북경협 참가 의지는 높은 편이지만 정치적 리스크가 부담되는 것도 사실"이라며 "지속적인 교류를 통한 상호신뢰 회복 등 제3차 남북정상회담 후속조치들이 차질 없이 추진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중기중앙회는 제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등 남북현안에 대해 중소기업계와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오는 10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남북정상회담과 중소기업 남북경협 토론회'를 개최한다.

[뉴시스 제공]

 

출처 : 한국무역협회 홈페이지





서울 강남구 역삼동 832-7 황화빌딩 1710호 (135-080)
COPYRIGHT © 명원무역.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