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명원무역 > 고객센터 > 공지사항

공지사항 북한, 작년 중국 무역의존도 95.2%…사상 최대
2020-05-06 16:11:29
명원무역 (myeongwon) <> 조회수 67
61.82.111.98

북한, 작년 중국 무역의존도 95.2%…사상 최대

무협, 북한 무역 10대 국가 10대 품목 발표

북한무역 11%↑, 무역상대국 62개국으로 급감

 

 

 

지난해 북한의 중국 무역 의존도가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한국무역협회가 6일 발표한 '2019년 북한 무역 10대 국가 10대 품목'에 따르면 2019년 북한의 무역액은 29억4500만달러로 전년 대비 11% 증가했으나 무역 상대국은 2018년 115개국에서 62개국으로 46% 감소했다.

2001년 17.3%에 불과했던 북한의 중국 무역 의존도는 대북 제재가 계속되면서 지난해 사상 최대인 95.2%를 기록했다. 북중 무역액도 전년보다 15.3% 증가한 28억437만 달러로 나타났다.

이어 러시아(1.6%), 브라질(0.7%), 인도(0.4%), 코스타리카(0.3%) 순이었고 인도와 사우디아라비아를 제외한 상위 10대 무역 상대국과 모두 전년보다 무역액이 증가했다.

2019년 북한의 주요 수출품은 시계(18.8%), 페로실리콘(11.3%), 가발(11.2%), 실험기구모형(6.3%), 텅스텐(4.8%) 순이었고 수입품은 대두유(4.5%), 직물(3.5%), 쌀(2.9%), 밀가루(2.9%), 시계부품(2.6%) 등으로 분포했다.

보고서는 "작년과 재작년 주요 수출입 품목이 거의 비슷한데 이는 대북 제재로 인해 비제재 품목 위주의 수출입 구조가 고착화되고 있기 때문이다"고 분석했다.

이어 "대북제재가 강화된 2017년을 전후로 북한의 주요 수출입 품목은 완전히 재편됐다"면서 "기존 5대 수출품이던 석탄, 철광석, 직물, 편물 수산물과 5대 수입품인 연료, 전자, 기계, 차량, 철강 등은 수입이 허용되는 일부 연료를 제외하고는 수출과 수입비중이 모두 0%에 가까워졌다"고 보충했다.

무역협회 관계자는 "북한은 대북 제재가 지속되면서 무역 상대국이 급감하고 대외무역의 폭이 좁아지자 중국과의 무역을 늘려 이를 상쇄하고 있다"면서 "올해는 코로나19로 북한의 대외 무역이 상당히 축소될 것으로 전망되지만 전염병 사태가 진정되고 중국과의 무역이 재개되면 대외무역이 급반등하면서 중국 무역 의존도는 다시 역대 최대 기록을 경신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뉴시스 제공]

출처: 한국무역협회 홈페이지





서울 강남구 역삼동 832-7 황화빌딩 1710호 (135-080)
COPYRIGHT © 명원무역.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