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명원무역 > 고객센터 > 공지사항

공지사항 무보, 현지 해외법인에 ‘긴급 유동성 지원’… 정상화 앞당겨
2020-05-26 10:25:05
명원무역 (myeongwon) <> 조회수 74
61.82.111.98

무보, 현지 해외법인에 ‘긴급 유동성 지원’…정상화 앞당겨

 

 

한국무역보험공사는 국내 대기업과 해외에 동반 진출한 중소?중견기업 해외법인에 대한 긴급 운전자금 지원을 본격화했다고 5월 26일 밝혔다.

무보는 자동차, 스마트폰 등 주력산업 정상화를 위해 26일까지 중소?중견기업 해외법인 4곳에 올해 처음 총 71억 원 지원을 완료했다.

특히 미국, 폴란드, 인도에 국내 완성차 업체와 동반 진출해 자동차 부품을 생산하는 중소?중견기업 3곳에 약 63억 원을 공급했다. 이로써 국내 자동차 산업의 정상화를 앞당길 것으로 기대된다.

국내 IT 대기업의 1차 협력사로 인도 현지법인에서 휴대전화 핵심부품을 생산하는 중소기업에도 약 8억 원을 지원해 치열한 스마트폰 경쟁에 힘을 보탤 것으로 보인다.

올해 긴급 운전자금 지원 총 공급 목표액은 1000억 원이다. 코로나19가 다소 안정세에 접어들면서 북미, 유럽 등 우리기업 생산라인이 진출해 있는 지역의 제조업 ‘셧다운’이 점차 완화되고 있다.

따라서 이번 지원이 우리 주력산업의 글로벌 공급망 정상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에 지원을 받게 된 납품업체 A사 관계자는 “이번 지원으로 해외 현지공장을 신속하게 정상화하고 납품 계약을 차질 없이 이행할 수 있게 됐다”며 안도했다.

한편, 우리기업의 해외 주요 생산거점에 진출한 신한은행, KEB하나은행 해외지점 등 국내 금융기관과의 협력으로 이번 지원을 성사시킨 점도 주목할 만하다.

무보와 신한은행은 지난달 10일 체결한 업무협약에 따라 은행은 미국과 유럽 영업망을 통해 자금이 필요한 기업 2곳을 추천했다. 무보도 한 달 이내로 심사기간을 단축하는 등 지원을 위해 긴밀히 협력했다.

무보 관계자는 KEB하나은행과도 힘을 합쳐 인도 소재 중소?중견기업 해외법인 2곳을 지원했으며, 앞으로 다른 금융기관과의 협력도 강화해 유동성 공급에 속도를 높일 계획이라고 전했다.

아울러 이인호 무역보험공사 사장은 “세계 주요 국가에서 이동제한 조치가 완화되며 우리 주력산업의 해외공장이 재가동되고 있는 상황은 긍정적”이라며, “생산거점이 전 세계에 구축되어 있는 우리기업의 글로벌 공급망이 조기에 정상화되고 점진적인 수요 회복에도 빠르게 대응할 수 있도록 금융지원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무역신문 제공]

출처: 한국무역협회 홈페이지





서울 강남구 역삼동 832-7 황화빌딩 1710호 (135-080)
COPYRIGHT © 명원무역.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