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명원무역 > 고객센터 > 공지사항

공지사항 미얀마 진출 한국기업들 쿠데타 피해 현실화…주문 취소·축소
2021-02-09 14:48:08
명원무역 (myeongwon) <> 조회수 45
14.52.203.83
            미얀마 진출 한국기업들 쿠데타 피해 현실화…주문 취소·축소
인터넷 일시 차단 등으로 수출입 통관 차질…"출구전략 마련"
 
미얀마 군부 쿠데타로 현지에 진출한 한국 기업들의 피해 우려가 현실화하고 있다. 수출입 통관 차질에서부터 조업 중단, 주문 취소 또는 축소 등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고 있다. 이병수 미얀마 한인회장은 9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인터넷 일시 차단, 속도 지연으로 수출입 통관이 차질을 빚고 있다"면서 "봉제 업체의 원자재 수입이 예정보다 1주일에서 열흘가량 지연되고 수출 항공화물 선적이 취소되기도 한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또 "봉제업 주문을 미얀마가 아닌 다른 나라로 옮기려는 바이어가 늘어 걱정이 많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코트라와 한국수출입은행에 따르면 2018년부터 작년까지 3년간 국내 기업이 미얀마에 설립한 법인 및 지사는 총 107곳이다. 이들 기업이 현지에 투자한 금액은 6억6천800만달러(약 7천500억원) 규모다.
 
특히 진출 기업 대부분은 의류봉제 업종이다. 현지에서 가방을 생산하는 한 업체 관계자는 "일부 회사의 경우 주문이 취소되거나 줄어들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또 "우리 회사에도 미얀마의 정치적 불안을 이유로 생산 물량의 40%를 인도네시아 공장으로 옮겨달라는 바이어의 요구가 접수됐다"면서 "생산물량을 80%까지 옮겨달라는 요구를 받은 회사도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국을 중심으로 한 국제사회의 제재가 본격화할 경우를 대비해 미얀마 출구전략을 짜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은 지난 2일(현지시간) 미얀마 군부의 정권 장악을 쿠데타로 규정하고 원조 프로그램을 재검토하는 동시에 제재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베트남에 기반을 두고 미얀마에 건설업체 등 법인 4개를 설립한 한 기업인은 "콘크리트 관련 제품을 생산하는 공장은 일단 문을 닫고 나머지 3개 법인은 철수해야 할지도 모르겠다"고 우려했다.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시위로 조업에 차질을 빚는 경우도 나타나고 있다. 양곤의 한 봉제 업체는 지난 8일 직원들이 대부분 시위에 참여하는 바람에 공장을 아예 가동하지 못했다. 주미얀마 한국대사관은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우리나라 교민을 긴급 후송할 수 있는 특별기를 확보하기 위해 미얀마 당국과 협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시스 제공]
출처: 한국무역협회 홈페이지 




서울 강남구 역삼동 832-7 황화빌딩 1710호 (135-080)
COPYRIGHT © 명원무역.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