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명원무역 > 고객센터 > 공지사항

공지사항 유럽 순방 앞둔 바이든 "中 아닌 국가가 무역 규칙 써야"
2021-06-07 11:13:47
명원무역 (myeongwon) <> 조회수 43
14.52.203.83
             유럽 순방 앞둔 바이든 "中 아닌 국가가 무역 규칙 써야"
WP 기고…중국·러시아 견제 강화 의지 밝혀
 
취임 후 첫 유럽 순방을 앞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세계 민주주의 국가를 규합해 중국·러시아 견제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6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은 워싱턴포스트(WP) 홈페이지에 공개된 기고문을 통해 이번 유럽 순방의 목적은 "동맹국 및 파트너에 대한 미국의 새로운 약속을 실현하고, 이 새로운 시대의 도전에 대응하고 위협을 억제할 수 있는 민주주의 역량을 입증하는 것"이라고 공언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19 종식, 기후변화 대응 및 "중국과 러시아 정부의 유해한 활동에 맞서는 것"에 있어서 "미국이 강력한 위치에서 전 세계를 이끌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행정부 출범 4개월 동안 경기부양책과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바탕으로 일자리 창출, 노동자 임금 증가, 미국 경제 회복 등 큰 성과를 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의 가치와 미래를 위한 비전을 공유하는 다른 민주주의 국가들과 함께 할 때, 우리는 더 강하고 더 능력 있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세계 주요 민주주의 국가들은 세계 발전을 지원하는 물리, 디지털 및 보건 인프라의 개선을 위해 중국에 높은 수준의 대안을 제안할 것"이라고 밝혔다. 랜섬웨어 공격이나 인공지능(AI) 감시 등 신기술 남용 가능성도 경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세계의 민주주의 국가들은 독재자의 이익을 위해서가 아니라, 우리의 가치가 이런 혁신의 사용과 발전을 통제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의 중요한 기반시설에 대한 사이버 공격과 같은 위협" 등 모든 도전에 동맹국과 굳건히 맞서겠다고 밝혔다. 최근 미국에서는 송유관 업체와 정육업체를 겨냥한 랜섬웨어 공격이 발생했는데, 러시아 기반 해킹 단체 소행으로 추정된다.
 
중국이 세계 무역 질서를 주도하도록 용납하지 않겠다는 뜻도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브뤼셀에 머무는 동안 미국과 유럽이 어떻게 세계적인 도전에 긴밀히 협력할 수 있는지에 대해 논의하겠다"며 "우리는 중국이나 다른 어느 누구도 아닌, 시장 민주주의 국가들이 무역과 기술에 관한 21세기 규칙을 쓰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강조했다.
 
러시아와 관련해서는 "안정적이고 예측 가능한 관계"를 원한다고 밝혔다. 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미국은 갈등을 추구하지 않는다고 분명하고 직접적으로 말했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10일~16일 일주일에 걸쳐 유럽 동맹국 정상 및 껄끄러운 관계인 푸틴 대통령을 모두 만난다.
 
바이든 대통령은 10일 영국에서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회동한다. 이어 영국에서 열리는 주요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한 이후 벨기에 브뤼셀로 이동해 14일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참가한다. 15일에는 미국·유럽연합(EU) 정상회의 일정을 소화한다. 16일에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푸틴 대통령과 만난다.
 
[뉴시스 제공]
출처: 한국무역협회 홈페이지 




서울 강남구 역삼동 832-7 황화빌딩 1710호 (135-080)
COPYRIGHT © 명원무역. CO. LTD.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