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명원무역 > 고객센터 > 공지사항

공지사항 '미국산' 친환경차만 인센티브…"현지생산으로 전략 바꿔야"
2021-08-17 15:03:49
명원무역 (myeongwon) <> 조회수 20
14.52.203.83
'미국산' 친환경차만 인센티브…"현지생산으로 전략 바꿔야"
 
조 바이든 미국 정부가 미국에서 생산되는 친환경차에만 인센티브를 제공, 국내 기업들도 이에 맞게 전략을 수정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국내 혹은 역외에서 생산한 뒤 수출하는 방식에서 미국 현지에서 직접 생산하는 전략으로 바꿔야 한다는 것이다.
 
16일 한국자동차연구원은 '윤곽을 드러낸 미국 친환경차 산업 육성 정책'이라는 제목의 산업동향 보고서에서 "미국 정부가 공공 차량 60만대를 자국산 친환경차로 채우는 계획과, 미국에서 생산되고 미국 노조에 의해 생산되는 전기차를 구입하는 소비자에 대한 세액 공제 확대안을 소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현재 미국 전기차 구매자가 받는 세액공제 한도는 1대당 7500달러이나, 해당 차량이 미국산이거나 미국 자동차 노조에 의해 생산될 경우 각 2500달러를 추가 공제하는 법안이 상원에 발의돼 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5일 친환경차 산업의 주도권 확보를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2030년까지 미국의 승용차·소형트럭 신차 중 전기차, 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PHEV), 수소차를 포함한 무공해(ZEV·Zero Emission Vehicle) 자동차 비중을 50%로 높이겠다는 것이 골자다.
 
미 연방정부는 명확한 기준 도입, 인프라 확충, 혁신 촉진, 자동차 산업 근로자에 대한 투자를 통해 자동차 공급사슬 전역에서 고용을 창출할 것임을 선언했다. 다만 무공해 차량 50% 수치는 법적 구속력이 없는 선언적 목표로, 전기차·플러그인하이브리드차·수소차 간의 판매 비율이나 중대형 상용차의 전동화 목표치는 제시되지 않았다.
 
이호중 한국자동차연구원 연구전략본부 책임연구원은 "미국이 국가 차원의 친환경차 정책 청사진을 공개함에 따라 유럽(EU)·중국을 포함한 세계 3대 자동차 시장의 친환경차 정책 향방이 사실상 결정됐다는 의미가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자국 친환경차 산업 기반 육성에 방점을 둔 미국의 정책 방향은 기후변화 대응을 명분으로 비관세장벽을 강화하는 유럽연합(EU)나 대외 갈등 속에 내수 활성화에 몰두하는 중국의 정책과 더불어 친환경차 부문에서의 신(新)경제 블록의 탄생을 시사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 자동차 산업의 ‘국내·역외 생산 후 수출’ 중심 패러다임은 변화가 불가피해졌으며 정책 당국은 자동차 부문의 새로운 경제 블록에 대한 우리 기업의 진입 전략을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제공]
출처:한국무역협회 홈페이지 




서울 강남구 역삼동 832-7 황화빌딩 1710호 (135-080)
COPYRIGHT © 명원무역. CO. LTD. ALL RIGHTS RESERVED